• 장애인화장실
  • 엘리베이터
  • 장애인전용주차장
  • 휠체어리프트
  • 휠체어대여소
  • 이용가능시설
  • 경사로
  • 관광안내소
  • 숙박시설
  • 음식점
  • 입식테이블
  • 장애인객실
관광정보 자료실
태안군 '신비의 섬' 옹도, 관광객 필수코스로 각광 작성일 : 2017-06-27 15:18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27 첨부파일 : 2개
태안군 '신비의 섬' 옹도, 관광객 필수코스로 각광

편집 2017-06-27 10:35:22

충남 유일의 유인등대섬인 옹도가 106년만에 민간인에게 개방돼 관광코스로 각광받고 있다.사진=태안군 제공 

[태안] 지난 2013년 106년 만에 민간에 개방된 '신비의 섬' 옹도가 태안군을 방문하는 관광객의 필수 관광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옹도는 근흥면 신진도항에서 서쪽으로 약 12km 떨어져 있는 충남 유일의 유인 등대섬으로, 지난 1907년 1월 서해안을 지나는 선박의 안전을 위해 등대가 세워진 후 106년 간 외부의 발길이 닿지 않은 채 태초의 모습을 간직해왔다. 

군은 뛰어난 관광자원을 간직하고 있는 옹도를 우수한 해양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 2013년 옹도를 민간에 개방했으며, 입소문을 타고 관광객 수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하루 1회 운행하던 유람선을 2회로 증회해 현재 운행 중에 있다. 

옹도는 동쪽으로는 단도와 가의도, 목개도, 정족도가 보이고 서쪽으로는 괭이갈매기 서식지인 난도, 궁시도, 병풍도와 충남 최서단 격렬비열도가 수평선 위로 장관을 이루는 등 경관이 뛰어나다. 

또한, 봄에는 동백꽃이 장관을 이룰 만큼 동백나무 군락이 밀집해 있고 찔레꽃과 산벚나무 등 자생식물이 많이 자라 가족단위 자연 학습 현장으로도 인기가 높다. 

특히, 지난 2007년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등대 16경'에 옹도의 등대가 선정됐으며 2012년에는 국토경제신문이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등대섬 20선'에도 옹도가 이름을 올리는 등 한 세기 넘게 감춰져 있던 신비의 섬 옹도가 이제 관광객에게 자연의 아름다움을 마음껏 뽐내고 있다. 

또한, 쉼터 및 조형물과 화장실 등을 추가로 설치해 관광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옹도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시공간을 새롭게 조성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옹도는 태안군 근흥면 신진도항에서 하루 2회 출발하는 안흥 유람선을 이용해 방문할 수 있으며, 유람선 정기 운항 시간은 오전 11시 30분과 오후 2시이고 이용객이 많을 경우 수시 운항도 실시한다. 

군 관계자는 "옹도 유람선의 1회 승선 인원이 400명인데 주말이면 2회 승선 최대치인 하루 800명이 방문할 만큼 옹도의 인기가 높다"며 "많은 관광객이 옹도를 찾아 자연의 아름다움을 감상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명영 기자 


출처 : 대전일보

원문보기 :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1269726


================================================================

106년 만에 시민에게 개방된

'신비의 섬' 옹도가 관광코스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그곳에는 뛰어난 관광자원과 해양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2013년에 개방하여 여러 종류에 꽃을 구경할 수 있고, 가족단위 자연 학습 현장이 될 수 있습니다.

특히, 지난 2007년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등대 16경'과

2012년에는 국토경제신문이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등대섬 20선'에도

옹도가 이름을 올려졌다고 합니다.

신비의 섬 '옹도'를 가셔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구경하면 좋겠습니다.


- 휠체어로 즐기는 대구관광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