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애인화장실
  • 엘리베이터
  • 장애인전용주차장
  • 휠체어리프트
  • 휠체어대여소
  • 이용가능시설
  • 경사로
  • 관광안내소
  • 숙박시설
  • 음식점
  • 입식테이블
  • 장애인객실
보도자료
하동 산악궤도열차 가시화…정부 관광특구사업에 포함 작성일 : 2018-12-21 10:17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26 첨부파일 : 0개
하동 산악궤도열차 가시화…정부 관광특구사업에 포함

기재부 민간 자율사업 도입 예정…군 "투자유치 노력"

허귀용 기자 enaga@idomin.com   2018년 12월 21일 금요일   
   
하동군이 미래 관광산업 활성화 정책의 하나로 핵심적으로 추진한 지리산 일원 산악궤도열차 조성 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지난 17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9년 경제정책방향'에 따르면 정부는 산악관광활성화를 위해 개발 상한 내에서 친환경적 민간 자율사업이 가능한 '산림 휴양관광특구'를 도입할 예정인데, 하동군이 추진하는 1500억 원 규모의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가 포함됐다.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는 최치원 선생의 시에서 '호리병 속의 별천지'로 묘사된 하동군 화개면을 비롯해 인근 지리산 자락의 악양·청암면 일원에 산악궤도열차 13km와 모노레일 2.2km를 민자 1500억 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하동군은 2015년부터 금오산 레저관광 클러스터, 섬진강 뱃길복원 사업과 함께 하동군의 관광 축을 잇는 핵심적인 관광 인프라 구축사업으로 추진했다. 

그러나 현행 '산지관리법' 상 숙박시설, 미술관 등 도입이 제한돼 있으며 산지 평균경사도 제한과 산림 자원보호 등 현행 산지전용허가 기준에 맞지 않아 실질적인 진척이 어려웠다.

이후 지난 10월 17일 LH 진주본사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와 함께하는 경남 일자리 대토론회'가 사업 추진의 전환점이 됐다.

윤상기 군수는 당시 패널로 참석해 "현행 '산지관리법' 상 시설 도입에 어려움이 많아 차질을 빚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산악관광진흥구역 지정·운영법'이 제정되면 시설 조성과 함께 연간 20만 명의 관광객과 8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2만 5000여 개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에 '산악관광 진흥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국회에 설득해 달라고 요청했었다.

윤 군수의 제안이 받아들여져 하동군의 알프스 하동 프로젝트 사업 추진에 숨통이 터진 것이다.

군 관계자는 "정부는 즉시 TF팀을 구성했으며 그 결과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산악관광진흥구역 지정·운영법' 대상이 너무 광범위하기 때문에 적합한 지역에 차별화된 관광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도록 특별법 제정을 준비 중이고 내년 상반기에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동군은 앞으로 민간 투자자 현장확인, 개발계획서 분석, 전문가 인적 네트워크 구성 등 사업진행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허귀용 기자

출처 : 경남도민일보
원문보기 : http://www.idomin.com/?mod=news&act=articleView&idxno=584802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