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애인화장실
  • 엘리베이터
  • 장애인전용주차장
  • 휠체어리프트
  • 휠체어대여소
  • 이용가능시설
  • 경사로
  • 관광안내소
  • 숙박시설
  • 음식점
  • 입식테이블
  • 장애인객실
보도자료
동해안 등대를 관광콘텐츠로…2021년까지 768억 원 투입 작성일 : 2018-09-27 11:22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27 첨부파일 : 0개
동해안 등대를 관광콘텐츠로…2021년까지 768억 원 투입

경북도, 후포등대 20억 들여
해양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이종팔 기자 / gsm333@hanmail.net        입력 : 2018년 09월 27일

[경상매일신문=이종팔기자] 

경북도가 경관이 뛰어난 등대를 해양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동해안 등대콘텐츠벨트 조성 사업이 울진 후포등대 완공으로 첫 단추를 끼워 관광객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다.

울진 후포항은 해안 경치가 빼어나고 울진대게축제가 열리는 곳으로 연중 신선하고 값싼 대게를 맛볼 수 있어 매년 관광객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명소다. 이러한 울진 후포항이 또 한 번 탈바꿈했다.

도는 2016년부터 후포등대 해양문화 조성사업을 추진해 3년만인 지난 7월, 50년간 후포항을 지켜온 후포등대를 동해바다가 한눈에 조망되는 후포등대 해양문화공간으로 탈바꿈 시켰다고 밝혔다.

후포등대 해양문화 조성사업은 기존의 후포등대를 지역특색에 맞는 해양문화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20억원을 투입해 등대전망대(H=11m) 1개소, 세계등대 미니어처(H=6m) 4개소, 무대 조형 장식벽 1개소 및 산책로 등을 준공해 지난 7월부터 지역주민 및 관광객들에게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올해 초 ‘후포 등기산 스카이워크’와 연계해 동해안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각광 받고 있다.

도는 앞으로 7개 등대(총 사업비 768억 원)에 대한 1단계사업(체류형 등대 콘텐츠 거점 개발)에 예산을 집중 투자해 동해안 등대관광벨트를 조기에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에 영덕 병곡항등대체험공간 준공(26억 원), 포항 호미곶 국립등대박물관 확대 건립(232억 원), 경주 송대말 등대문화콘텐츠 공간 조성사업(26억 원) 착공, 울릉 행남 등대 스카이 힐링로드 조성 사업(280억 원) 실시설계에 들어가는 등 2021년까지 동해안 등대콘텐츠 관광벨트 조성 1단계 사업을 완성할 예정이다.

이후 2단계 사업인 사진 찍기 좋은 등대명소, 작은 등대도서관 조성 등 등대체험 소프트 인프라 확충 및 관광상품 개발에 들어가 매년 600만 명이상의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김세환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등대 관광 명소화사업은 등대와 주변공간을 잠시 스쳐가는 곳이 아닌 힐링과 휴식을 할 수 있는 오래 머물고 싶은 체류형 관광단지로 조성하는 사업으로 등대를 다시 찾고 싶은 관광명소로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경상매일신문
원문보기 : http://www.ksmnews.co.kr/default/index_view_page.php?idx=221079&part_idx=270#09HT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