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애인화장실
  • 엘리베이터
  • 장애인전용주차장
  • 휠체어리프트
  • 휠체어대여소
  • 이용가능시설
  • 경사로
  • 관광안내소
  • 숙박시설
  • 음식점
  • 입식테이블
  • 장애인객실
공지사항
모두가 함께 누리는 2019 열린 관광지 공모 작성일 : 2019-05-08 13:18
글쓴이 : 운영자 조회 : 55 첨부파일 : 0개
모두가 함께 누리는 2019 열린 관광지 공모

입력 : 2019.05.08 09:01
    
통영 비진도 전경

문화체육관광부는 17일부터 31일까지 ‘2019 열린 관광지’를 공모한다.

‘열린 관광지’는 기존 관광지를 개·보수해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 등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이 최소한의 관광활동을 보장받는 관광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2015년에 시작된 열린 관광지 사업은 국정과제로 지정되어 2018년까지 총 29개소를 선정해 지원했고, 2022년까지 누적 100개소를 만들 예정이다.

2019년 열린관광지 사업에서는 지원 개소 수의 증가와 권역별 지원이라는 변화를 도입한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8개소 증가한 총 20개소를 열린 관광지로 조성한다. 또한 2018년까지는 지원 단위가 ‘관광지점’ 1개소였으나, 올해부터는 열린 관광환경을 개별 관광지 차원에서 관광권역 차원으로 확대하기 위해 최소 4개소에서 최대 10개소 관광지점으로 이루어진 ‘관광권역’ 단위로 지원한다.

열린 관광지로 선정되면 △맞춤형 컨설팅, △화장실, 편의시설, 경사로 등 시설 개·보수 비용, △무장애 관광코스 개발, △온·오프라인 홍보, △종사자 교육 등을 지원받는다. 2019년부터는 사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필수 조건을 충족하는 열린 관광지에 △‘열린 관광지 현판’을 수여하고, 정기적인 점검으로 자격 유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신청 자격은 기초자치단체에게 부여되며, 자세한 공모 계획과 신청 양식은 문체부 누리집 ‘알림·소식’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모를 신청하고자 하는 기초자치단체는 31일까지 공문과 우편을 모두 제출해야 한다.

열린 관광지 사업 설명회는 15일 오후 2시, 영진사이버대학교 서울학습관 210호에서 진행된다. 설명회에는 기초자치단체 담당자뿐 아니라 열린 관광지에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문체부 김현환 관광정책국장은 “고령사회 진입과 더불어 장애인구가 약 300만 명에 이르고 있다”며 “열린 관광지 사업을 통해 물리적으로 환경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무장애 여행 정보 제공 확대, 무장애 여행 서비스 개선으로 신체적 어려움은 가진 분들도 편리하게 관광활동을 할 수 있도록 열린 관광 환경을 차근차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출처 : 파이낸셜 뉴스
원문보기 : http://www.fnnews.com/news/201905080858308512
목록